고려대학교 인권센터(센터장 서창록)는 개원 기념으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고려대 국제관에서 ‘제10회 아시아인권포럼’과 ‘제11회 청년인권활동가 워크숍’을 개최했다.

 

아시아인권포럼은 국제사회의 인권향상을 위한 거버넌스 형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아시아 지역 인권 개선을 위한 지역협력 기반 및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고려대 인권센터와 (사)휴먼아시아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가인권위원회·재단법인 정암·SSK 인권포럼·아시아민주주의네트워크(ADN)가 후원했다.

 

‘아시아지역 인권증진을 위한 아시아지역 인권협력의 전망과 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는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세계적 인권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아직까지 공통적인 인권 보호 메커니즘이 부족하고 지역적 공동 메커니즘이 없는 유일한 지역인 아시아의 인권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서창록 고려대 인권센터장은 “이번 포럼은 통해 아시아 지역의 인권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라며 “다양하고 포괄적인 논의를 통해 동북아 지역의 인권보호체계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통해 아시아 지역의 인권 향상을 위한 비전과 통찰력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